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오늘의 꽃] "코르딜리네""당신 곁에 있겠습니다"

[신한일보=신한일보 편집국] ▶[오늘의 꽃] "코르딜리네"
ㆍ학 명Cordyline fruticosa
ㆍ영 명Cabbage palm, 'Ti' plant
ㆍ꽃 말 당신 곁에 있겠습니다.

코르딜리네. /이병학 고려세무법인 대표/한국경찰일보 고문

◈내 용
드라세나와 혼동하는 경우가 있으나 크게 다른 식물이다. 관엽식물로 잎과 잎 가장자리의 색이 다른 다양한 원예품종들이 나와 있다. 잎이 옛날 병사들이 쓰던 창처럼 생겼다.
◈이 용
잎 모양이 아름다운 대표적인 관엽식물 중 하나다. 종류가 많아 큰 것은 건물이나 사무실의 실내 화단용으로 적합하며, 키가 작으면서 잎에 적자주색 무늬가 들어있는 것들은 화분으로 가정이나 사무실 내에 두면 분위기가 달라진다.
◈기르기
추위에 매우 약해 10℃이상은 유지해줘야 정상적으로 자란다. 햇볕은 반그늘 진 곳이 적합하며 다소 습기가 있는 곳을 좋아하므로 물을 충분히 준다. 삽목으로 번식한다.
◈자생지
용설란과에 속하는 상록성 관목이다. 지구상에 15종이 자생하는데 인도 및 뉴질랜드에 집중적으로 자생하며 아메리카에도 1종이 있다. 교목과 관목 두 종류가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어서 열대 관엽의 왕이라 불리기도 한다.

▶이병학 고려세무법인 대표/한국경찰일보 고문

신한일보 편집국  pressmail@shinhanilbo.co.kr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한일보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