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막바지 준비 총력시설, 숙박·수송, 안전, 문화행사 등 전방위 준비 완료

[신한일보=박남수 기자] 지구촌 사격인들의 최대 축제인 ‘제5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가 아시아권에서 대한민국이 유일하게 1978년 제42회 서울세계사격선수권대회 이후 40년 만에 경남 창원에서 개최된다.

내일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세계로!’라는 슬로건 아래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16일간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리며, 91개국에서 4255명(엔트리 등록선수 3417, 임원 838)이 참가 등록을 마쳤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이달곤)는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과 함께 단일종목 세계 5대 스포츠 축제 중 하나로 꼽히는 이번 대회를 통해 창원시가 사격 스포츠 중심지로 위상을 정립할 수 있도록 막바지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6년 3월부터 366억원을 투입, 대규모 리빌딩 공사를 거쳐 올해 3월 재개장한 창원국제사격장은 최첨단 전자표적 시스템을 갖추고, 선수와 관객을 위한 편의시설들도 완벽히 갖춰 세계사격연맹도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조직위는 창원을 방문할 선수단을 위해 창원시내 숙박시설 29개소/2110객실을 확보했으며, 경찰, 소방당국과 시설 안전점검을 끝냈다.

또한 편안한 휴식환경 조성을 통해 선수들이 대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대회기간 중 숙박시설 경계 강화, 숙박시설 관계자 친절교육은 물론, 대회 기간 내내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검측반의 특별점검이 매일 실시된다.

약 4000명에 달하는 선수단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경기장과 숙소를 오가는 주요 노선별 셔틀버스 운행과 상황실 설치 등 선수단 수송 준비도 마무리했다.

또한 손님맞이를 위해 외국인 대상 콜센터와 창원관광홍보관을 운영하고 '대회의 꽃'이라 불리는 자원봉사자 300여 명도 활동준비를 마쳤다.

테러예방 등 전반적인 안전대책도 빈틈없이 진행됐다. 지난 22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31일부터 시작되는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대비해 유관기관 합동 대테러 종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창원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를 잡은 창원시는 9월 1일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회식으로 다시 한 번 전 세계인을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조직위원회는 이번 개회식에서 ‘창원, 새로운 희망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다양한 연출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며, 성공적인 대회를 염원하는 화려한 불꽃축제도 진행한다.

개회식은 크게 식전공연, 공식행사, 축하공연으로 구성된다. 식전공연은 시립예술단이 참여해 대한민국과 창원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공연을 볼 수 있다. 축하공연은 여성듀오 ‘다비치’와 팬텀싱어2 우승팀 ‘포레스텔라’가 특별 초청 가수로 나선다.

이달곤 조직위원장은 “참가선수들이 자기 기량을 100% 발휘해 좋은 결과를 이루고 경남 창원시가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국제도시로 격상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더욱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