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 축구 ‘하인스 워드’, 2018 평창 홍보대사 위촉
상태바
미식 축구 ‘하인스 워드’, 2018 평창 홍보대사 위촉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7.07.0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위 서울사무소서 위촉... 하인스 워드 “홍보대사로서 대회 붐업 등 역할 할 것

[강원=신한일보] 한국계 미식 축구 영웅 하인스 워드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조직위원회는 2일 “이희범 조직위원장이 이날 오전 조직위 서울사무소에서 하인스 워드에게 평창대회 홍보대사 위촉패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위촉패를 전달한 자리에서 “가장 성공한 스포츠 스타인 하인스 워드를 평창대회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기쁘다.

우리 국민과 전 세계인들에게 많은 감동과 메시지를 전했던 것처럼,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위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인스 워드는 “선수로 활동하는 기간 동안 감사한 일이 많았던 만큼 이제 평창대회에 기여함으로써 이를 되갚을 기회가 생겨 영광이다“면서 “올림픽과 패럴림픽대회에 출전하는 최고의 선수가 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잘 안다.

그 선수들이 관중이 가득 찬 경기장에서 경기할 수 있도록 대회 붐업 등 홍보대사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위촉 소감을 밝혔다.

워드는 미식축구리그(NFL) 피츠버그 스틸러스 소속으로 무려 14시즌 동안 활약하며, 2006 슈퍼볼 MVP에 선정되고 NFL 올스타전인 프로볼에 4번이나 출전하는 등 등 미식 축구계의 살아 있는 전설이다.

2010년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는 대통력 직속기구인 ‘대통령 아태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2012년에 은퇴해서 현재는 사업가이자 CNN 스포츠 분석 및 해설가, NBC 분석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하인스 워드 재단을 통해 한국 내 혼혈 청소년을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