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 민경욱 확정'…공천 갈등 한밤의 고성전
상태바
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 민경욱 확정'…공천 갈등 한밤의 고성전
  • 김성남 기자
  • 승인 2020.03.2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뒤집고 또 뒤집고’ 민경욱 확정 / 통합당 공천 갈등 한밤의 고성전 / 최고위, 공관위 취소 기각해 민경욱 최종 확정 / 황교안이 또 살려낸 민경욱, 민현주 결국 탈락 / 통합당 최고위와 공천관리위원회 간 공천 갈등 폭발
시진=서울1TV.
시진=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지역구 후보를 마라톤 회의 끝에 민경욱 의원 공천을 확정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5일 밤 국회 당 대표실에서 공천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회의실 밖으로 간간히 고성이 터져나왔다.

이는 통합당 최고위와 공천관리위원회 간 공천 갈등이 폭발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미래통합당이 인천 연수을 지역구 후보자를 두고 25일 밤까지 마라톤 회의 끝에 민경욱 의원에게 공천을 주기로 확정했다. 

4·15 총선 후보 등록일(26~27일)을 하루 앞둔 이날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공관위는 정면충돌했다.

이날 오전 황 대표가 최고위를 열어 4곳의 공천을 백지화했다. 이에 공관위는 오후 늦게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무효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공관위는 그동안 공천 국면에서 이어져 왔던 황 대표와 갈등이 폭발한 것이다.

최고위는 결국 이날 밤 늦게 공관위의 민 의원 공천 취소 요청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민 의원은 공천이 최종 확정됐다.

민 의원은 지난 24일 발표된 인천 연수을의 경선 결과 55.8%를 얻어 민현주 전 의원(49.2%·여성가산점 5% 포함)을 제쳤다.

민 의원의 경선 승리에 이은 공천 확정은 최고위 의결로 확정됐다. 공관위는 하루 만에 이 결과를 뒤집고 민 전 의원을 다시 단수후보로 추천해 최고위에 넘겼다. 

공관위가 최고위의 지역구 4곳 공천 무효화 결정에 대한 불만을 민 의원의 공천 무효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간접적으로 표시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공관위는 또 이날 최고위 결정에 따라 공천을 무효로 한 4곳 중 2곳(부산 금정·경주)만 인정하고 대체 후보를 추천했다. 나머지 2곳(의왕과천·화성을)에 대해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도 밝혔다.

하지만 이날 최고위는 다시 공관위의 결정을 뒤집고 부산 금정과 경북 경주에서 경선을 해 최종 후보를 가리기로 했다.

부산 금정은 백종헌 전 부산시의장과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이 경북 경주는 김석기 의원과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각각 경선을 치른다.

또한 최고위는 경기 의왕과천에 신계용 전 과천시장을, 화성을에 임명배 동국대 겸임교수를 공천하기로 의결했다.

통합당은 26일 비례대표 의원 8명 안팎을 제명한 뒤 미래한국당(통합당의 비례정당)에 보낼 예정이다.

의원 8명이 추가로 넘어가면 미래한국당은 총 18명의 의원을 확보해 원내 제4당이 되고 정당투표 기호는 민생당(20명)에 이어 2번을 받을 수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시민당)에 의원을 꿔주기 위해 비례대표 의원 3명을 제명했고 지역구 의원 4명도 탈당시켜 보내기로 했다.

민주당은 25일 의원총회를 열어 비례대표 심기준 정은혜 제윤경 의원을 제명했다. 민주당은 이들을 시민당으로 보내 정당투표용지의 상위 순번을 배정받겠다는 계획이다. 

통합당의 ‘의원 꿔주기’를 비판해왔던 민주당은 “(소속 의원들의) 자기 선택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제 의원은 “과정을 겸허하게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찬대 대변인도 “국민의 눈에 볼 때는 (통합당과)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총 7명 이상의 의원을 시민당에 보낼 방침이다.

지역구 의원 중에선 이종걸 신창현 이규희 이훈 의원이 이날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들도 곧 시민당으로 당적을 바꾼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