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주간지, 한국 ‘코로나19’ 방역 성과 조명… "중국과 같이 도시 봉쇄없이 성과"
상태바
中 주간지, 한국 ‘코로나19’ 방역 성과 조명… "중국과 같이 도시 봉쇄없이 성과"
  • 김성남 기자
  • 승인 2020.03.2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日과 다른 방식으로 한국 사망률 낮춰” / 봉쇄 모델을 택하지 않고도 코로나19 방역 성과
사진=서울1TV 제공.
사진=서울1TV 제공.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차이신 주간은 23일 발간된 최신호에 '한국은 무엇을 잘했나'라는 제목의 커버 스토리 기사를 게재 '현재 한국이 전염병과 싸움에서 이겼다고 말하기는 시기상조이지만 한국의 방역 조치가 부분적 성과를 거뒀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잡지는 "한국이 50여개의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검사소를 운영하는 등의 방법으로 31만건이 넘는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또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속에서 한국이 본받을 대상이 됐다"고 언급했다.

차이신주간은 '한국은 중국과 같은 강력한 '도시 봉쇄' 조처를 하거나 경제도 멈춰 세우지 않았고 일본의 온건한 자가격리 방법을 모방하지도 않았다'며 '중증 환자를 제때 치료해 사망률을 세계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으로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차이신 주간은 잡지는 "이탈리아의 사망률이 7.5%에 이르는 동안 한국의 코로나19 감염 사망률은 1% 안팎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 각국에 한국의 경험을 교훈으로 삼도록 권고했다"는 내용도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