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혜리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용의자와 가입자들 강력한 처벌" 촉구
상태바
가수 혜리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용의자와 가입자들 강력한 처벌" 촉구
  • 김성남 기자
  • 승인 2020.03.2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혜리 "N번방 사건, 분노 / 분노를 넘어 공포 강력 처벌 이뤄지길"
가수 혜리. 사진=서울1TV.
가수 혜리. 사진=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가수 혜리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 핵심 용의자 박사 조모씨와 가입자들에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22일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분노를 넘어 공포스럽습니다. 부디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지기를”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혜리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글 이미지를 게재했다.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메신저 텔레그램 등에서 비밀방을 만들어 불법촬영물 등 여성의 성 착취물을 공유한 사건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여성만 74명에 달하며 이 중 16명이 미성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n번방 사건'은 2018년 12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으로 운영자 조씨를 검거해 지난 19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조모씨에 대한 신상공개를 검토 중에 있으며 n번방 회원 26만명에 대해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수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