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중소기업 ‘비대면 온라인 수출’로 돌파구 모색
상태바
경북도, 중소기업 ‘비대면 온라인 수출’로 돌파구 모색
  • 이승민 수습기자
  • 승인 2020.03.22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남아 소비재 사이버상담회 개최
- 도내 12개 수출기업 참가... 서남아 4개국 31개사와 1:1 상담
사진=경북도 제공.
해양천연소재 화장품 제조업체 마린코스가 서남아 소비재사이버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신한일보=이승민 수습기자] 경북도가 지난 18일~20일까지(3일간) 서남아 소비재 사이버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2일 경북도(지사 이철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입국제한이 165곳으로 늘어나 수출판로 개척에 애로를 겪는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서남아 및 인도 소비재시장 진출전략, 아마존인디아와 Shopclues(샵클루스) 입점 설명, 질의응답 등 사전 설명회도 마련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사이버 상담회에는 KOTRA에서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4개국에서 31개사 바이어를 모집해 도내 식품, 화장품, 전자제품과 소프트웨어, 생활용품 등 수출기업 12개사와 상담을 진행했다.

경북도는 앞으로도 막힌 수출 길을 뚫고 해외판로 개척을 위해 서남아 소비재 사이버상담회를 시작으로 중국, 일본을 비롯하여 동남아, 유럽, 미주 등 권역별로 사이버상담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도내 수출기업에게 바이어를 화상으로 만날 수 있도록 바이어매칭, 통‧번역, 제품 상세 외국어 온라인 카탈로그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상담할 수 있도록 개별 화상상담도 지원한다.

이번에 참가한 해양천연소재 화장품 제조업체 문형근 마린코스 대표는 “출장비를 절약하고 사무실에서 편리하게 상담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앞으로도 화상상담 기회가 주어진다면 적극적으로 참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코로나19 확산으로 도내 수출기업들이 대면 해외마케팅이 어려워진 시기에 사이버상담회, 온라인몰 입점 확대 등 온라인 마케팅 등을 적극 지원하고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향후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경북도 외교통상과(054-880-2732), KOTRA구미분소(054-455-2972),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054-470-8572)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