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코호트 격리 복지시설'에 마스크 우선 공급
상태바
경북도, '코호트 격리 복지시설'에 마스크 우선 공급
  • 이승민 수습기자
  • 승인 2020.03.12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ㆍ581개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21.5만매 공급
ㆍ기부단체, 이 지사의 요청으로 마스크 15만매 추가 지원
경북도청 전경./신한일보DB.
경북도청 전경./신한일보DB.

[신한일보=이승민 수습기자] 경북도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운영 중인 코호트 격리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21만 5천매를 우선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되는 마스크 21만 5천매는 중국 마윈공익기금회가 15만매, 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6만 5천매를 기탁한 기부 물품이다.

기부단체에 따르면 당초 경북도에는 6만 8천매를 배정할 계획이었으나, 이철우 도지사가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무엇보다 예방적 코호트 격리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공급이 절실하다는 요청에 따라 15만매를 추가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시설은 좁은 공간에 많은 입소자와 종사자가 함께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집단 감염의 우려가 있어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도에서는 지난 3일에 1차적으로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2만 6천매를 공급했다.

도는 지난 3월 9일부터 2주간(3월 22일까지)을 코로나19 대응 총력주간으로 선포하고 이 기간 중에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 경북도에는 581개의 생활사회복지시설에 입소자 17,508명과 종사자 10,256명 등 모두 27,764명이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예방에 마스크 착용이 효과가 있는 만큼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기부단체로부터 마스크 물량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