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용기로 일본 크루즈내 국민 이송"… 14일 격리 방침
상태바
정부, "전용기로 일본 크루즈내 국민 이송"… 14일 격리 방침
  • 김성남 기자
  • 승인 2020.02.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오늘 오후 대통령 전용기 파견 / 크루즈 선박에는 한국인 14명 탑승 / 국내 이송되면 14일 격리 방침 / 한일 보건장관 전화 통화 지속적인 협력
/서울1TV.
18일  오후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한국인 탑승자 일부를 이송하기 위해 공군3호기를 파견한다. /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정부는 18일 오후 전용기를 보내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한 일본 크루즈 선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 가운데 일부를 데려오기로 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일본 하네다 공항으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를 파견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이송 방안은 일본 정부와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8일 우리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14명 중 일부를 국내로 이송하기로 최종 결정하고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를 투입한다. 

이송 규모와 신속대응팀 구성, 임시생활시설 장소 등은 아직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관련 부처가 현재 협의를 하고 있다. 

일본에 있는 해당 크루즈 선박에는 승객 9명과 승무원 다섯 명 등 한국인 14명이 타고 있고, 이 가운데 일부가 우리나라로 오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정부는 이날 국내로 이송되는 크루즈선 탑승자들도 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14일간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당초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중 국내 연고는 3명뿐인 점 등을 들어 국내 이송에 소극적이었지만, 미국 등에서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을 데려가면서 기류가 바뀐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를 위해 한일 장관급 협력도 현재 이루어지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카토 카츠노부 일본 후생상과 전화를 통해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내 한국인 지원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양국 간의 긴밀한 협력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일 보건부 장관들은 이날 자국 내에서의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할 뿐 아니라 동시에 상호 지속적인 협력을 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이와 함께 "장관급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훤회 주임에게도 계속 소통을 제안하고 있으며 한중간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