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보수 통합신당 공식 명칭 '미래통합당'으로 확정
상태바
중도·보수 통합신당 공식 명칭 '미래통합당'으로 확정
  • 김성남 기자
  • 승인 2020.02.1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 /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 / 선관위 미래한국당 정식 등록 허용 / 선관위 ‘안철수신당’ 이어 ‘국민당’도 등록 불허 / 선관위 결정에 황교안·한선교 ‘웃음’, 안철수 ‘분노’
/서울1TV.
/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중도·보수통합을 표방하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통합신당의 공식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공식 확정했다.

13일 이날 통준위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어 이같이 최종 결정했다고 박형준 공동위원장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하고 "통합이라는 가치, 연대라는 의미, 그런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진행 중인 '신설 합당'은 미래통합당을 새 당명으로 쓰게 됐다.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따라서 통준위는 16일 목표대로 미래통합당이 창당되면 통준위 참여 세력들도 차례로 입당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3개 원내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이날 선관위는 오늘 홈페이지에 미래한국당 중앙당 등록을 공고했다.

미래한국당 대표에는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던 한선교 의원이다.

미래한국당은 지난 6일 선관위에 정당 등록을 신청했고, 정당법상 선관위는 신청이 형식적 요건을 구비한 때에는 접수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수리해야 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내린 결정에 자유한국당과 미래한국당은 웃고, 이른바 ‘안철수신당’은 분통을 터뜨렸다.

선관위는 제1야당 한국당이 제21대 총선의 복잡한 비례대표 의원 선출 방식에 대응하고자 만든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이 “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이라며 등록 불허를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민주당은 막판까지도 미래한국당의 발목을 잡으려는 시도를 했으나 결국 불발에 그쳤다. “미래한국당의 시도당 사무실 주소를 확인한 결과 한국당 사무실과 주소가 같거나 논밭에 위치한 외딴 창고였다”며 “제대로 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선관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은 창당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선관위 결정으로 웃은 한국당 및 미래한국당과 달리 안철수 전 의원이 정계복귀 이후 야심차게 추진해 온 이른바 ‘안철수신당’은 선관위의 벽을 넘지 못해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이다.

신당 이름으로 처음 내세웠던 ‘안철수신당’이 선관위에서 퇴짜를 맞은 데 이어 두번째로 마련한 ‘국민당’ 역시 이날 선관위로부터 불허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날 선관위는 ‘국민당’에 대해선 “이미 등록된 정당인 ‘국민새정당’과 명칭이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국민당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불허했다.

앞서 선관위는 ‘안철수신당’에 대해선 “현역 정치인의 이름이 포함된 정당명을 허용하면 정당 활동이라는 구실로 사실상 사전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 가능해진다”며 역시 등록을 불허한 바 있다.

당명을 정하는 작업이 두 차례나 선관위 반대에 부딪혀 좌초한 것에 대해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는 “한 번은 우연일 수 있지만 두 번은 필연”이라며 “선관위가 청와대 눈치를 보며 스스로 정치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당 창준위원장은 안철수 전 의원이 맡고 있는 만큼 안 전 의원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