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 대응 비판한 "시민기자 실종"
상태바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 대응 비판한 "시민기자 실종"
  • 이승민 수습기자
  • 승인 2020.02.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일보=이승민 수습기자]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당국의 무능한 대응을 비판해 온 34살의 시민기자 천수스 씨가 지난 6일부터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VOA에 따르면 CNN 방송은 "천추스의 가족과 친구들을 인용해 그와의 연락이 끊어진 상황이라면서 천 씨의 실종이 중국 당국의 검열 강화와 연관된 것이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천 씨의 친지들은 중국 공안으로부터 천 씨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격리 조치됐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CNN 방송은 9일 천 씨의 실종이 알려지면서 “중국판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그를 석방하라는 글과 우한 폐렴의 위험성을 처음 고발한 중국 의사 리원량 사건을 되풀이할 수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