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녀 컬링 대표팀, "아시아태평양선수권 동반 PO 진출"
상태바
한국 남녀 컬링 대표팀, "아시아태평양선수권 동반 PO 진출"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11.0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패를 기록 한국 남자 대표팀 / 여자 대표팀은 5승 1패 / 한·중·일 '3강'플레이오프 진출
한국여자컬링국가대표팀./서울1TV.
한국여자컬링국가대표팀./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한국 남녀 컬링 대표팀이 2019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에 동반 진출했다.

남자컬링 국가대표팀(경북체육회·스킵 김창민)은 6일 오전 중국 선전에서 열린 2019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 남자부 예선 라운드로빈 7차전에서 홍콩을 15-3으로 완파했다. 

남자 대표팀은 앞서 카타르(기권승), 일본(8-6), 대만(9-1), 뉴질랜드(8-2), 카자흐스탄(10-5), 나이지리아(24-2)를 압도적인 기량으로 제압했다. 

7승 무패를 기록 중인 한국 남자 대표팀은 중국(7승)과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일본이 6승 1패로 3위로 뒤쫓고 있다. 

예선 2개 경기가 남았지만, 한·중·일 '3강'은 상위 4개 팀이 진출하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서울1TV..
/서울1TV..

남자 대표팀은 6일 오후 호주(3승 4패)와 8차전을 치르고, 7일 오후 중국과 최종 9차전에서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2019-2020시즌 남자컬링 국가대표로 선발된 경북체육회는 2017년 아시아태평양선수권 우승을 이어 2년 만의 정상을 노린다. 

여자컬링 대표팀(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은 6일 오후 예선 라운드로빈 6차전에서 카타르에 20-0으로 완승을 했다. 

여자 대표팀은 5승 1패로 중국(5승 1패), 일본(5승 1패)과 공동 1위를 달리며 나란히 플레이오프 진출도 확정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7일 오전 대만(3승 3패)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 여자컬링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아시아태평양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다. 

2016·2017년에는 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가, 2018년에는 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이 한국에 우승을 안겼다. 경기도청은 한국의 대회 4연패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에는 남자부 10팀(한국, 호주, 중국, 대만, 홍콩, 일본, 카자흐스탄, 뉴질랜드, 나이지리아, 카타르), 여자부 8팀(한국, 호주, 중국, 대만, 홍콩, 일본, 카자흐스탄, 카타르)이 참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