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계엄문건 "청와대 가짜인 것 알면서도 은폐"…국민 우롱 .진짜 공개하라
상태바
하태경, 계엄문건 "청와대 가짜인 것 알면서도 은폐"…국민 우롱 .진짜 공개하라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11.0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계엄령 문건 / "진짜 최종본중 청와대가 내놓은 가짜 계엄문건 / 21개 목차에서 7개 빠져" / "청와대가 가짜인 것 알면서도 은폐,  / 대통령이 용서 구해야" 
/서울1TV.
5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계엄령 문건과 관련, "청와대는 진짜 최종본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5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계엄령 문건과 관련, "진짜 최종본에는 법령 위반 논란이 있었던 내용들은 빠져 있다"며 청와대를 향해 진짜 최종본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7월 청와대가 가짜 최종본으로 국민을 우롱한 결정적 증거자료를 입수했다"고 말하고 "진짜 최종본 계엄문건 목차"라며 자신이 입수한 '계엄 문건 최종본 목차'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이 공개한 최종본 목차에는 "청와대가 공개한 세부계획 21개 항목 중 ▲사태별 대응개념 ▲단계별 조치사항 ▲위수령 계엄 선포 사례 ▲위수령 시행 관련 제한사항 및 해소방안 ▲서울지역 위수령 적용방안 ▲국회에 의한 계엄해제 시도시 조치사항 ▲국민 기본권 제한 요소 검토 ▲경비계엄시 정부부처 통제 범위 ▲주한(駐韓)무관단 외신기자 대상 외교활동 강화 등 7개 항목이 빠졌다"고 지적했다.

/서울1TV.
하태경 의원이 자신이 입수한 '계엄 문건 최종본 목차'를 공개했다./서울1TV.

하 의원은 "내부 제보를 받았는데 초안과 차이는 계엄 문건 작성 과정에서 과거 기록, 과거 업무자 진술을 모아 놓은 것"이라고 말하고 "최종 수정하는데 이 시대에 안 맞는 것은 다 뺀 것"이라며 "그래서 최종본이 나온 건데 문제는 지금 청와대는 최종본이 따로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보고를 받았을 것이다. 알고도 은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검찰 수사할 때 민군 합동수사단이 204명을 조사하고 90건 넘게 압수수색했다"라며 "이 문건과 관련해 어떤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대통령이 가짜 최종본을 공개해놓고 아직까지 은폐하는 사실에 대해 국민들에 용서를 구해야 한다"며 "진짜 최종본을 공개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청와대 내 국가 혼란세력, 이것을 갖고 장난친 사람들을 일망타진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