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CCTV, NBA 중계 중단... "홍콩시위 지지 트위트 파문"
상태바
중 CCTV, NBA 중계 중단... "홍콩시위 지지 트위트 파문"
  • 이승민 수습기자
  • 승인 2019.10.0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중국 베이징에서 미국 프로농구 NBA 휴스턴 로키츠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경기가 열렸다./로이터/VOA
지난 2016년 중국 베이징에서 미국 프로농구 NBA 휴스턴 로키츠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경기가 열렸다./로이터/VOA

[신한일보=이승민 수습기자] 미국 프로농구(NBA) 팀 단장이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위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CCTV가 NBA 중계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CCTV와 대기업인 텐센트는 8일 "스포츠 채널에서 NBA 프리시즌 경기 중계를 '잠정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히면서, "NBA와의 모든 협력도 다시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NBA 휴스턴 로키츠의 데릴 모레이 단장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홍콩의 반중국 시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일본을 방문한 애덤 실버 NBA 총재도 모레이 단장의 발언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CCTV는 "모레이 단장의 자유로운 표현권을 지지한다는 실버 총재의 주장에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국가 주권과 사회 안정에 도전하는 어떤 발언도 언론 자유의 범위 안에 있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텐센트는 지난 2009년부터 중국에서 NBA와 손잡고 일해 왔다. 양측은 트윗 파문이 일기 전 오는 2024-2025 시즌까지 계약 연장을 발표했는데 15억 달러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