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교수 이틀 만에 재소환…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상태바
검찰, 정경심 교수 이틀 만에 재소환…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10.0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정경심 교수 재소환 / 사모펀드 등 추가 조사 / 정 교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
/서울1TV
/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검찰은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지난 3일 첫 조사에 이어 이틀 만인 5일 검찰에 다시 나와 조사를 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3일에도 정 교수는 비공개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역시 오전 일찍 1층 검찰청사 출입구가 아닌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 정 교수에게 출석을 통보했지만, 건강상 사유를 들어 불출석했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건강 문제로 병원에 입원해 장시간 조사나 연속된 조사를 받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 교수가 첫 조사가 이뤄진 지난 3일에도 오전 9시께 검찰에 처음으로 출석했지만,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구해 예상보다 이른 오후 5시께 귀가했었다.

검찰은 이날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및 웅동학원, 자녀들의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전체적으로 살필 방침이다. 다만 건강 상태를 고려해 이날도 오후 중 늦지 않게 마무리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