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존슨 총리 주도 '조기 총선안' 또 부결
상태바
영국 존슨 총리 주도 '조기 총선안' 또 부결
  • 성삼영 전문기자
  • 승인 2019.09.1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0일 하원에서 조기총선 동의안 투표가 있은 후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VOA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0일 하원에서 조기총선 동의안 투표가 있은 후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VOA

[신한일보=성삼영 전문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도한 조기 총선 동의안이 다시 부결되면서 정치권 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영국 하원에서 10일(현지시각) 진행된 동의안 표결 결과 찬성 293표, 반대 46표로 가결되면서 전체 의석의 3분의 2인 434표에 크게 미치지 못해 부결됐다.

지난 4일 첫 번째 시도한 조기 총선안 표결이 큰 표차로 부결된 데 이어, 이번 2차 시도도 좌절됨에 따라 존슨 총리의 국정 장악력이 크게 훼손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10월 말 시한 내에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완수하겠다고 공약했지만, 최근 진행된 6차례 관련 표결에서 모두 패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표결 직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재가에 따른 의회 휴회를 선언했다.

존슨 총리는 관련 연설을 통해 “10월 14일까지 의회가 문을 닫는 기간 의원들이 심사숙고하기를 바란다”면서 “정부는 브렉시트 합의를 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 하원은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를 저지하는 법안을 지난 4일 통과시킨 바 있다.

이 법안은 브렉시트를 내년 초까지 연기하는 방안도 담고 있어서, 시한 내에 끝내겠다는 보리스 존슨 내각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관련 법안은 지난 9일 여왕의 재가를 받아 공식 법규로 발효됐다.

노딜이 되더라도 10월 말에 브렉시트를 강행하겠다는 존슨 총리의 계획이 의회 다수와 충돌하고 있기 때문에, 영국 정치권의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