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대한장애인농구협회, 장애인 농구 육성 MOU 체결
상태바
SK텔레콤-대한장애인농구협회, 장애인 농구 육성 MOU 체결
  • 유재걸 기자
  • 승인 2019.08.2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019 5GX 발달장애인 농구대회’ 개최해 장애 극복 돕고 사회 참여 독려할 것
프로농구 선수가 직접 기술 전수 및 코칭… 농구 캠프에도 발달장애 농구 선수 초청
SK텔레콤 오경식 스포츠마케팅그룹장(왼쪽)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 백승완 협회장(오른쪽)/SK텔레콤
SK텔레콤 오경식 스포츠마케팅그룹장(왼쪽)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 백승완 협회장(오른쪽)/SK텔레콤

[신한일보=유재걸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대한장애인농구협회와 '발달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및 전문 체육인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SK텔레콤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는 이번 협력을 통해 발달장애인 농구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협력에는 프로농구 명문구단 SK나이츠의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프런트가 취지에 공감, 각종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SK나이츠 관계자는 발달장애인들이 생활체육 참여를 통해 건강한 삶을 영위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SK텔레콤은 11월 '2019 5GX 발달장애인 농구대회'를 개최한다.

'2019 5GX 발달장애인 농구대회'는 8월 말 열릴 SK그룹 농구 대회를 통해 기금을 마련, 16개 발달장애인 농구팀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다.

대회 참가를 원하는 팀은 대한장애인농구협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SK그룹 임직원과 자녀들도 자원봉사자로 농구대회에 참가한다.

SK텔레콤은 내년 4월 20일 장애인의 날 ▲발달장애인 ▲프로농구 선수 ▲연예인 등이 한 팀을 이뤄 펼치는 농구 경기 이벤트를 시행한다.

춤과 노래 등 다양한 볼거리도 함께 준비해 발달장애인 농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2019-20 프로농구 시즌 중 SK나이츠 홈경기에 발달장애인 농구팀을 초청, 하프타임을 이용해 일반 관중들 앞에서 시범 경기도 선보인다.

SK텔레콤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는 발달장애인 농구 선수 육성에도 협력한다.

SK나이츠 소속 선수와 코칭스태프는 비시즌 기간 발달장애인 농구팀을 방문해 매월 1회 농구 기술을 전수하고 멘탈 코칭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해외 유명 코치를 초빙해 농구 유망주의 실력 향상을 돕는 훈련 캠프에 발달 장애인 농구 선수를 초청한다.

SK텔레콤 오경식 스포츠마케팅그룹장은 "농구라는 스포츠를 통해 발달장애인들이 더욱 건강하게 생활하고 사회에 적극 참여하길 희망한다"며 "향후에도 농구를 넘어 다양한 스포츠 영역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