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평통 “남한과 다시 마주 앉지 않을 것”
상태바
북한 조평통 “남한과 다시 마주 앉지 않을 것”
  • 김원 선임기자
  • 승인 2019.08.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 채택 후 악수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신한일보=김원 선임기자]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북한은 "남한과 다시 대화를 하지 않겠다"며, 한국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

조평통은 16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난해 남북 정상 간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 상태에 빠지고 북남 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한 정부의 탓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남한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언급하면서도 한-미 합동훈련을 이어가고 있다"며, 자세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한이 미국으로부터 들여오는 무인기와 전투기, 그리고 최근 한국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거론하며, 모든 것이 북한을 괴멸시키는 데 목적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또 "남한이 앞으로의 북미 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 하고 있다"며, "그런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