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독도 표시'에 대처 주문
상태바
文대통령, 日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독도 표시'에 대처 주문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08.1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원전 누출 문제에도 부처에 적극 대응 당부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되어 있다./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된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부처의 적절한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한일 간 갈등이 악화일로를 걷는 시점에 이런 주문이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13일 여권에 관계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총리 주례회동을 비롯해 정부 고위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각 부처를 향해 해당 지도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물을 것은 확실히 묻고, 이와 동시에 국제기구와도 적극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한국 정부가 일본이 심혈을 기울이는 도쿄올림픽 관련 문제를 적극적으로 대응,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한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압박 카드'로 활용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 이후 정부도 대처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우선 독도 지도 문제와 관련,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대한체육회는 지난 7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