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활동 중단".. 정유미, DHC 혐한발언에 단호한 대처
상태바
"모델 활동 중단".. 정유미, DHC 혐한발언에 단호한 대처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08.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배우 정유미가 혐한발언을 한 DHC의 모델 계약을 정리하겠다고 밝혀 국내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12일 오후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먼저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DHC 망언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당사는 DHC 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다"며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며,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자회사인 'DHC 텔레비전' 시사 프로그램 '도라노몬 뉴스'에서 혐한 발언이 방송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을 빚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한 출연자는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언급하며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표현했다.

그러자 다른 출연자는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한글이 된 것"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국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불붙은 한일 양국 사이의 대립은 더욱 긴장 상태가 됐다. 특히 한국 네티즌들의 비난이 계속되자 한국DHC 측에서는 SNS 계정의 댓글을 닫는 등 최악의 행보를 보여 더욱 큰 분노를 유발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정유미에게 불똥이 튀기 시작했다. 정유미가 DHC의 광고 모델이었기 때문에 정유미의 SNS에는 악플 세례가 쏟아졌고 정유미 측에서는 난감한 상황이 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정유미 측은 DHC 측에 정유미의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또한 당초 모델 계약 기간은 내년 4월까지였지만 시기를 앞당겨 모델을 그만둘 계획이라는 뜻 역시 전했다. 위약금을 물어야 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모든 것을 감안하고 단호한 결정을 내린 것 이다.

정유미의 이 같은 대처에 많은 사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DHC 모델 계약은 이미 지난해 체결된 것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 오히려 어떻게 보면 DHC의 망언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자 중 한 명일 수 있다. 그럼에도 정유미는 손해를 볼 수 있음에도 한국인으로서 DHC 방송의 혐한발언에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다.

지금 많은 국민들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꽤 많은 스타들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불매운동 동참을 알리며 뜻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정유미의 이번 대처는 더욱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