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조국 후보자, 지난 여름 한 일 알고 있다”
상태바
김진태 의원, “조국 후보자, 지난 여름 한 일 알고 있다”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08.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여름 당신이 한 일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진태 국회의원/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집중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번 윤석열 청문회 하기 위해 원포인트(one point)로 법사위에 갔었는데, 조국 청문회까지 해야겠다. 조국도 내가 잘 안다. 지난 여름 당신이 한 일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전날 보수 성향 인터넷 언론 ‘미디어워치’ 산하 연구진실성검증센터 분석 등을 인용해 조 후보자의 학위논문과 학술지 논문 25편이 표절 의혹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후보자 측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미 서울대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로스쿨이 무혐의 결정을 내린 사안이며, 다수 언론이 확인 보도한 바 있다”고 즉각 반박했다.

앞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했다. 조 후보자는 지명 다음날부터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해 자료 검토를 시작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단장인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김수현 정책기획단장, 박재억 대변인, 김창진 형사기획과장, 천정훈 기획재정담당관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청문회에서 야당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인사 검증 실패 논란, 논문 표절 의혹, 정치 편향성 의혹,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에 대해 집중 공세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