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조국 후보자, 지난 여름 한 일 알고 있다”
상태바
김진태 의원, “조국 후보자, 지난 여름 한 일 알고 있다”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08.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여름 당신이 한 일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진태 국회의원/서울1TV.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집중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번 윤석열 청문회 하기 위해 원포인트(one point)로 법사위에 갔었는데, 조국 청문회까지 해야겠다. 조국도 내가 잘 안다. 지난 여름 당신이 한 일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전날 보수 성향 인터넷 언론 ‘미디어워치’ 산하 연구진실성검증센터 분석 등을 인용해 조 후보자의 학위논문과 학술지 논문 25편이 표절 의혹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후보자 측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미 서울대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로스쿨이 무혐의 결정을 내린 사안이며, 다수 언론이 확인 보도한 바 있다”고 즉각 반박했다.

앞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했다. 조 후보자는 지명 다음날부터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해 자료 검토를 시작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단장인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김수현 정책기획단장, 박재억 대변인, 김창진 형사기획과장, 천정훈 기획재정담당관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청문회에서 야당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인사 검증 실패 논란, 논문 표절 의혹, 정치 편향성 의혹,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에 대해 집중 공세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