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엔 "중대도전" 강경발언… 北 13일 동안 8발 미사일 발사엔 침묵"
상태바
日本엔 "중대도전" 강경발언… 北 13일 동안 8발 미사일 발사엔 침묵"
  • 김성남 기자
  • 승인 2019.08.07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이름: 문재인 ▶특기: NSC 불참
/문재인 대통령.
일본엔 "중대도전" 강경발언 / NSC 회의를 직접 주재하지 않았다. / 13일 동안 미사일 8발 '이틀에 한 발꼴' 북한엔 침묵 / 국가안보에 빨간불이 켜졌는데도 문 대통령은 이를 방관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경제협력으로 일본을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발언한 지 하루 만인 6일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쏜 가운데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관계부처장관회의를 개최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에도 회의를 직접 주재하지 않았다. 특히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는 물론, 상임위 회의조차 열리지 않았다. 국가안보에 빨간불이 켜졌는데도 문 대통령이 이를 방관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6일) 오전 7시3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긴급 관계부처장관회의를 열었다고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연이은 단거리 발사체 발사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만 전했다.

그러면서 "관계장관들은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앞으로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철저한 감시 및 대비 태세를 유지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정의용 안보실장이 주재했고, 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정의용 안보실장이 회의 주재에 앞서 문 대통령은 경제보복 조치를 감행한 일본에는 "맞대응하겠다"며 "중대한 도전이다" "세계경제에 큰 피해를 끼치는 민폐행위"라며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하지만 우리 국민 생명과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북한의 군사도발에 대해서는 침묵을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된 NSC 상임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고, 관련 메시지도 내지 않았다. 이후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지난 2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당시에도 침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5대가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하고 이중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했을 때도 침묵했다. 이날 NSC 전체회의나 상임위 회의는 열리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 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 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그 토대 위에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북한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있은 지 하루 만인 6일 오전 5시24분과 5시36분쯤 황해남도 과일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