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총파업 이틀째 계속…중국 정부 ‘2차 경고’
상태바
홍콩 총파업 이틀째 계속…중국 정부 ‘2차 경고’
  • 김원 선임기자
  • 승인 2019.08.07 0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중국 홍콩의 애드미럴티 도로에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 철폐를 요구하는 시위대들이 모여 있다./로이터/VOA

[신한일보=김원 선임기자]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 완전 철회와 캐리 람 행정장관 사임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총파업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적극 개입할 의사를 밝혔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양광 대변인은 6일 기자회견을 통해 “극단적인 시위대가 전 도시를 구렁에 빠뜨리고 있다”며, “상황을 오판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양 대변인은 “(중국 정부가) 자제하고 있는 현 상황을 범죄자들이 유약함으로 오인하지 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중국 세력이 폭력을 조장하는 배후”라며 “배후자들을 처벌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홍콩 시위 배후에 미국이 있고, 미국이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치인들이) 사실을 왜곡하고 분별하지 못하며 사태를 악화시킨다”며 “이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미국 정계 주요 인사들은 홍콩의 평화 시위 지지 의사를 밝히고, 경찰의 폭력 진압을 비판한 바 있다.

홍콩 경찰은 오늘 총파업과 함께 진행된 시위 현장에서 80여 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6월 시위가 본격화 된 뒤 두 달여 동안 체포된 사람은 500명을 넘어섰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이 전했다.

이날 총파업으로 홍콩을 오가는 200편이 넘는 항공편이 취소되고 전철도 멈춰선 가운데, 해저터널 크로스하버 터널이 시위대에 의해 봉쇄되기도 했다.

영국 ‘BBC’ 방송 등 외신들은 이번 총파업이 1925~1926년 ‘국공합작’ 당시 총파업 이후 홍콩에서 벌어진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