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세계 호랑이의 날’… 한 달 간 주말 야간개장
상태바
서울대공원,‘세계 호랑이의 날’… 한 달 간 주말 야간개장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7.28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일보=박남수 기자]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은 ‘세계 호랑이의 날(7월 29일)’을 맞이하여 맹수사 호랑이 방사장에서 동물복지 활동인 행동풍부화 프로그램으로 꾸며진 특별생태설명회를 7월 27~28일 이틀간 오후 2시 30분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계 호랑이의 날(International Tiger Day)은 2010년 호랑이 서식 국가 13개국이 한자리에 모인 호랑이회담(Tiger Summit)을 통해 매년 7월 29일로 지정되었으며, 호랑이 보전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고 서식지 보호를 위하는 국제적인 날이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는 전세계 호랑이 개체수를 3,000마리 내외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마저 계속 감소하고 있어 멸종위기(Endangered)종으로 지정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은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시베리아호랑이의 보전에 힘쓰며 순수혈통을 늘리는 데 공헌하고 있고, 2018년 5월에 태어난 4마리의 새끼도 국제혈통관리대장에 등록했다.

동물행동풍부화란 동물원 및 수족관과 같이 사육 상태에 있는 동물에게 제한된 공간에서 보이는 무료함과 비정상적인 행동 패턴을 줄여주고, 야생에서 보이는 건강하고 자연스런 행동이 최대한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모든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이번 호랑이의 날을 맞아 서울대공원에서는 호랑이를 위해 다양한 행동풍부화를 진행한다. 고양이처럼 종이상자에 관심이 많은 호랑이를 위해 택배 상자 안에 호랑이가 좋아하는 먹이 및 다양한 물건을 넣어줘 호기심을 자극할 예정이다. 

또한 추운 곳에서 서식하는 시베리아호랑이가 더욱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우족과 사골 등 여름 특식을 얼음과 함께 제공하여 호랑이의 촉각을 자극하는 등 다양한 풍부화도 함께 진행한다.

호랑이 설명회 7월 27일(토)~28일(일) 14:30 부터 진행다양한 행동풍부화를 선보이는 이번 생태설명회는 베테랑 맹수 사육사가 호랑이에게 적용되는 풍부화에 대한 설명과 시베리아호랑이 보전활동에 대해 중점적으로 설명한다.

한편, 폭염이 지속되는 무더위 속, 시민들이 시원하게 동물원을 관람 할 수 있도록 7.27(토)~8.18(일) 기간 중 토, 일, 광복절 21시까지 야간에도 연장 운영한다. 

서울대공원 어경연 동물원장은 “서울대공원은 동물복지 및 종보전에 많이 힘쓰고 있으며, 이번 세계 호랑이의 날을 계기로 관람객들이 행복한 호랑이를 만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