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아시아
홍콩, "中 보따리 무역상 반대" 대규모 시위... '시위대와 경찰 충돌'
13일(현지시각)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홍콩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고 있다. /AP/VOA.

[신한일보=이만석 기자] 홍콩에서 중국 보따리 무역상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면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이 벌어졌다.

시위대는 13일(현지시각) 오후 3시30분께 중국 광둥성 선전 시와 가까운 홍콩 셩슈이에 집결해 평화로운 행진을 시작했으나 이후 경찰과 충돌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주최 측은 3만 명이 이번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시위대는 보따리 무역상들이 홍콩에서 구매한 물품을 중국으로 되팔지 말라는 주장을 펼쳤다.

중국 보따리 무역상들은 홍콩에서 면세품을 구매해 중국에서 판매하며 이득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위대는 선전 시 주민들에게 발급되는 홍콩 방문 비자 폐기 등을 당국에 요구했다.

한편, 홍콩에선 지난 수 주간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면서, 최근 시위대는 홍콩의 의회격인 입법회를 점거하기도 했다. 홍콩에선 14일에도 대규모 반대 행진이 예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만석 기자  sm51293@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만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