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럽
터키, 미국 반대에도 "러시아 S-400 미사일 도입 강행"
터키 앙카라 인근 공군기지에서 터키가 러시아로부터 구매한 ‘S-400’ 방공미사일 첫 인도 분이 반입됐다. /로이터/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터키가 러시아로부터 구매한 ‘S-400’ 방공미사일 첫 인도 분이 12일(현지시각) 앙카라 인근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터키 국방부는 이 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앞으로 며칠 동안 부품 인수 등 후속 조치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터키가 S-400 도입을 강행할 경우 제재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미국과 터키 관계가 더 악화될 것으로 ‘뉴욕타임스’는 전망했다.

터키는 미국이 주도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회원국으로, 최신예 ‘F-35’ 전투기 도입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미국산 무기를 운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정부는 관련 기밀 정보가 러시아로 유출되고 F-35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터키 정부에 경고했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