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북한 지난해 "무역적자 20억 1천만 달러... 10년래 최고치"“제재 유지되면 외화 보유고 바닥 드러낼 것”
/VOA 뉴스캡쳐.

[신한일보=성삼영 전문기자] 지난해 북한의 공식 무역을 통한 적자 규모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액에서 수출액을 뺀 무역적자는 20억1천892만 달러였다.

국제무역센터(ITC)의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23억1천296만 달러어치를 수입한 반면, 수출은 2억9천404만 달러에 그쳐 20억 달러 이상의 무역적자를 냈다"고 VOA가 보도했다.

실제로 북한은 제재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수출을 통해 매년 약 30억 달러를 벌어들였지만, 지난해에는 약 3억 달러로 제재 이전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출액을 기록했고 수입액도 다소 줄었지만 수출액처럼 그 폭이 크진 않았다.

북한은 지난 2009년과 2010년 각각 14억7천만 달러와 15억 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내다가 2011년 처음으로 4억 달러를 기록하며 적자 폭을 10억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2012년의 11억 달러를 제외하면 2017년 이전까지 10억 달러 미만의 적자를 기록해 왔다.

특히 국제사회의 제재가 심화되기 이전인 2016년의 적자는 2억3천199만 달러로 역대 가장 낮은 액수를 나타났다. 그러나 2017년 적자가 14억8천134만 달러로 크게 늘어난 데 이어 급기야 지난해엔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또한, 북한은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무역에서 올해 1월부터 5월 사이 8억4천만 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의 달러라이제이션 현상에 대해 설명하며, 대북 제재가 지속될 경우 북한 경제가 전면적인 위기에 봉착할 것"으로 분석했다.

성삼영 전문기자  sysung300@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삼영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