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IFA U-20 남자 축구 결승전... 거리응원"
상태바
"2019 FIFA U-20 남자 축구 결승전... 거리응원"
  • 이재민 수습기자
  • 승인 2019.06.1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월드컵경기장'서 11부터, 강남구 ‘바람의언덕’ 10시, 송파구 ‘석촌호수’ 10시30분, 강동구청 ‘열린뜰잔디마다’ 10시, 구로구 ‘오페라하우스’ 11시부터 진행
16일 오전 1시부터 ‘2019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남자 축구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 경기가 치러지면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 응원전이 서울 곳곳에서 펼쳐진다.

[신한일보=이재민 수습기자] 16일 오전 1시부터 ‘2019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남자 축구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 경기가 치러지는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 응원전이 서울 곳곳에서 펼쳐진다.

◆ 대~한민국!... ‘승리의 함성’

대한축구협회와 서울시는 오늘(15일) 밤 11부터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대표팀 응원가 ‘승리의 함성’을 부른 트랜스픽션의 공연을 시작으로 응원전이 시작된다.

또한, 서울 자치구들도 자체 응원전을 마련했다.

서초구는 본 경기에 앞서 15일 밤 10시부터 지하철 강남역 9번과 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에 무대와 대형 전광판을 설치하고 축하공연과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을 상영, U-20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 응원전이 펼쳐진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심야 대중교통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로 강남역으로 정했다”며, “언남고 출신의 조영욱, 이지선 선수가 소속된 U-20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서울 지하철 강남역 9번과 10번 사이에 설치된 '발람의언덕' 조형물. /서초구청 제공

아울러, 송파구, 강동구, 구로구 등도 응원전을 펼친다.

송파구는 15일 밤 10시 30분부터 석촌호수 동호무대에 400인치 규모의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경기를 생중계하며 주변에 푸드트럭을 운영해 다양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강동구도 이날 밤 10시부터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하고 마술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이 펼쳐진다.

구로구 역시 이날 밤 11시부터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 응원전을 진행하면서, 치어리더 응원단과 밴드공연 등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며, 한청 더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