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통/항공
광역알뜰교통카드 "이동거리만큼 마일리지 적립한도 상향"
광역아뜰교통카드 홈페이지 캡쳐.

[신한일보=이재민 수습기자] 6월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하면 교통비 부담이 한층 더 낮아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를 사용하여 광역버스를 이용할 경우 보행·자전거로 정류장까지 이동하는 거리만큼 적립되는 마일리지액을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기본요금이 2000원 이상인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경우 1회당 최대 마일리지 적립액을 250원에서 300원으로 상향하고, 월 적립상한도 1만1000원에서 1만3200원(44회 이용 기준)으로 조정하여 교통비 절감 효과가 보다 높아진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전국 광역버스의 약 90%가 운행 중인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에서 5000명의 체험단도 추가로 모집한다.

알뜰카드 누리집의 ‘수도권 체험단 추가 모집’에서 신청하면 되며, 12월까지 진행되는 시범사업에 참여하여 교통비 절감 효과를 체험해 볼 수 있다.(선착순으로 모집, 6월 10일부터 신청 가능)

전국 확대 시범사업 대상 지역(11개, 4월 선정)인 수원, 인천에 거주하는 경우에는 기존과 동일하게 누리집의 ‘체험단 신청’에서 해당 지자체를 선택하여 신청하면 된다.

국토교통부 안석환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마일리지 상향은 장거리 이동에 따른 광역버스 이용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시범사업 성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본격 시행 예정인 본사업을 면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민 수습기자  jaemin@shinhanilbo.co.kr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민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