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파주서 중국인끼리 흉기들고 길거리 난투극... 3명 부상
경기도 파주경찰서.

[신한일보=조병문 기자] 경기도 파주에서 중국인들끼리 흉기를 들고 난투극이 벌어져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파주경찰서와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저녁 9시30분쯤 파주시 적성면 길거리에서 중국인 A씨(52)와 B씨(43), C씨(49) 등 3명이 흉기를 휘두르며 난투극을 벌였으며 이중 A씨(52)가 먼저 B씨, C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씨 자신도 흉기에 찔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건직후 현장에서 달아났으나 잠시 뒤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이들 모두 병원에서 수술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모두 한국어를 하지 못하며 통역을 통해 범행동기와 사건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사건에 연루된 3명 모두 불법 체류자 신분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확한 경위는 추후 조사를 통해 가해자와 피해자를 밝혀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문 기자  byeongmoon@shinhanilbo.co.kr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병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