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 기자들에게 막말
상태바
한선교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 기자들에게 막말
  • 김응일 대기자
  • 승인 2019.06.0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회의실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말을 내뱉어 막말 놀란이 제기됐다.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사무처 직원들에게 욕설 등 막말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이번엔 바닥에 앉아 있는 기자들을 향해 “걸레질을 한다”는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회의실 바닥에 앉아 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발언을 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되자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기자들의 취재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로 상대(기자들)를 비하하는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지난달 7일 국회에서 회의 도중 당 사무처 직원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가 당 사무처의 비판 성명이 나오자 결국 사과한 바 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深思一言), 즉 깊이 생각하고 말하라는 사자성어처럼 발언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당내 의원들의 막말이 '위험 수위'에 올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최고위가 끝난 뒤 한선교 사무총장은 황 대표의 발언을 무색하게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