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선교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 기자들에게 막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회의실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말을 내뱉어 막말 놀란이 제기됐다.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사무처 직원들에게 욕설 등 막말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이번엔 바닥에 앉아 있는 기자들을 향해 “걸레질을 한다”는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회의실 바닥에 앉아 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발언을 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되자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기자들의 취재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로 상대(기자들)를 비하하는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지난달 7일 국회에서 회의 도중 당 사무처 직원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가 당 사무처의 비판 성명이 나오자 결국 사과한 바 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深思一言), 즉 깊이 생각하고 말하라는 사자성어처럼 발언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당내 의원들의 막말이 '위험 수위'에 올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최고위가 끝난 뒤 한선교 사무총장은 황 대표의 발언을 무색하게 했다.

김응일 대기자  skssk119@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일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