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미 비자신청 시 SNS등 개인정보 제출 의무화"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로이터/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미 국무부가 앞으로는 거의 모든 비자 신청자들에게 소셜 미디어 사용자 이름과 최근 5년 동안 사용했거나 사용 중인 전자우편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의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민 · 입국 심사 강화 방침에 따른 것으로서 지난해 3월 처음 법안이 제출됐으며 새로운 미국 비자 신청 서류 양식에는 다양한 SNS 플랫폼을 묻는 항목이 생겼다.

또 과거 추방 이력이나 테러 조직과 연계된 가족 구성원 여부를 묻는 항목도 추가됐다.

이에 따라 매년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약 1천500만 명의 외국인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단, 외교 또는 공적인 업무의 비자 신청자들은 이같은 개인정보의 제출 의무가 면제된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