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울산관광지 '웹드라마 제작' 홍보
울산시청 전경. /신한일보DB.

[신한일보=임승환 기자] 울산시는 울산의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20∼30대 젊은 연인의 여행을 소재로한 '사랑아! 울산해!' 주제로 웹드라마를 제작해 홍보에 나선다.

울산시(시장 송철호)에 따르면 "최근의 관광은 여행사를 통한 단체관광보다는 개별여행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중장년층보다는 20∼30대 젊은 층에서 더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즘 정보를 얻는 수단도 텔레비전이나 지면 정보보다는 디지털매체의 이용 빈도가 증가하고 있어 블로그에서 유튜브, 네이버TV 등 동영상 매체로 정보검색 비율이 넘어가고 있다.

울산시는 이러한 20∼30대 관광객의 이용행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18년도부터 V로그마케팅, 인플루언서마케팅 등의 디지털미디어 홍보를 진행해 왔다.

특히 울산을 배경으로 한 젊은 연인의 여행을 소재로 한 웹드라마 '울산연가'를 총 10부작으로 제작해 유튜브 등에 게재해 조회수 약 24만 회를 달성하는 등 온라인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올해도 울산관광 홍보를 위한 웹드라마 제작에 나서기로 하고 '사랑아! 울산해!' 라는 주제로 제작되는 이 웹드라마는 청년들의 직업선도호 0순위인 유튜버의 울산여행기를 영상에 담게 된다.

5월 30일부터 6월 6일까지 간절곶, 외고산옹기마을, 대왕암공원, 태화강지방정원 등 기존에 널리 알려진 대표관광지뿐만 아니라 최근 블로그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십리대숲 은하수길, 슬도 등 숨겨진 명소까지 울산의 구석구석을 촬영할 예정이다.

영상은 6월 말부터 100초 길이의 단편 총 10편으로 제작돼 온라인상에 게재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좀 더 다양한 온라인마케팅을 통해 관광도시 울산의 이미지를 알리고 울산의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승환 기자  press3588@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