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핵무기·운반수단 포기해야 안전보장"
상태바
미 국무부, “북한, 핵무기·운반수단 포기해야 안전보장"
  • 조한이 특파원
  • 승인 2019.05.27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로이터.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미 국무부는 북한이 핵무기와 운반 수단을 폐기해야만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현지시각) "북한과의 지속적인 대화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제재 완화를 유인책으로 제공할 뜻이 없음을 거듭 강조"하며 “국제사회는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추구하는 안전과 발전을 성취하는 유일한 길은 대량살상무기와 운반수단의 포기라는 것을 북한에 강조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를 들었다. 이 같은 대북 압박이 유엔의 의지이고, 따라서 세계 각국이 이를 따를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지속적인 제재를 북한과 중국 등이 요구하는 ‘단계적 해법’에 대한 반대의 뜻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미-북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한반도에 영구적이고 안정된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인 준비가 돼 있다”고 답하면서도 “비핵화와 병행해서”라는 전제를 달았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과 역내, 그리고 전 세계를 위한 밝은 경제적 미래를 만들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 의지와 추가 협상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음을 상기시켰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