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가 아닌 “지상”에서 허비되는 물을 잡아라!! “부산시 물 절약에 작심”!
상태바
지하가 아닌 “지상”에서 허비되는 물을 잡아라!! “부산시 물 절약에 작심”!
  • 임승환 기자
  • 승인 2019.05.2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일보=임승환 기자]

최근 국회의 ‘물 관리 일원화’ 갈등을 두고, 물 부족 현상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물 절약 대책으로 절수설비와 절수기기의 설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국내 전문가들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대표적인 물 부족 국가지만 사용량은 세계3위를 기록할 정도로 물 사용량이 많다고 지적하며 해법으로 절수설비를 이용한 물 재활용과 절수기기를 통한 물 절약방안을 제시한바 있다. 

부산광역시청사

이에 부산시의 주무부서인 맑은물정책과 에서는 “물 사용 실태”와 “낭비요인”을 찾아내고 또한 “물 절약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를 병행하여 비상시 물 수요 대응과 전반적인 상하수도 요금체계 등 폭 넓은 방안을 모색하며 “물” 절약에 대한 의지를 표출하였다.

또한 맑은물정책과는 물절약전문업을 통한 물 절약사업(WASCO사업)을 활성화 하여 물 절약 성능이 우수한 설비 및 기기의 보급을 확산시켜 일원화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며 2인1조의 그린리더를 활용. 수용가 등을 방문하여 절수기기설치 현황 및 사용량 측정과 물 사용 패턴등을 조사하고 가정과 공공시설 등에 절수설비 및 절수기기를 설치하도록 장려하고 설치를 유도 부족한 물 자원을 아끼고 동시에 부산시의 예산을 절감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여 부산시민들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많은 노력과 정책을 펼치고 있다.

환경부에서는 지난 2011년 수도법(제15조 제1항 및 제2항)을 개정해 의무설치 대상을 확대하고 매년 기존건축물 및 신축된 건축물과 공중화장실, 체육시설 등 공공시설에 절수설비와 절수기기를 설치하도록 꾸준한 홍보활동을 펴고 있다. 

또 지난 2013년 개정된 수도법(제 87조 제2항 제3호)에 따르면 대상시설에 대해 절수설비 및절수기기를 설치하지 않을 시 300만 원의 과태료를 3차까지 부과할 수 있도록 수도법이 강화되었다.

절수설비는 별도의 제품과 공간 등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는 점에서 각 지자체의 예산으로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는 반면에 절수기기는 설비에 들어가는 비용보다 약 80%가량의 비용절감이 이루어지고 또한 별도의 설치공간이 필요치 않고 기존기기에 결합하는 방식으로 최대 45%의 절수효과를 누릴 수 있기에 많은 지자체등에서는 절수기기를 선호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