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안보
프랑스 호위함 일본파견, '동중국해 북한 불법 환적 감시'
프랑스 해군의 방데미에르 호위함. /AFP/VOA.

[신한일보=김성남 기자] 프랑스가 북한과의 선박 간 환적을 포함한 불법 해상 활동을 추적하고 감시하기 위해 호위함 ‘방데미에르’를 일본에 파견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다. 다만 파견 시점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2019년 봄’으로 명시했다.

이어 일본과 프랑스가 유엔 안보리 결의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정보 공유 등의 활동에 공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프랑스가 지난 3월 중순부터 3주간 오키나와의 카데나 공군기지에 해상 초계기를 보내 대북 제재 위반 감시와 순찰 활동을 벌인 사실도 소개했다.

일본 외무성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기 위한 연대를 유지하는 동시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은 프랑스의 대북 감시 활동을 환영하고 감사를 표한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모든 파트너 국가들과 밀접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남 기자  vkm3000@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