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아시아
이란 "미국의 제재 받아 들일 수 없어... 최대한 자제 중"미국이 심리전 펼치고있어...'미국과 전쟁할 생각이 없다'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1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면담하기 위해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 도착했다. /AP/VOA.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미국과 이란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이 이란에 부과한 제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16일 일본 도쿄에서 고노 다로 외상과 아베 신조 총리를 각각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또 "미국의 제재 복원에 따른 대응으로 핵 합의 이행을 일부 중단했지만, 핵 합의에서 탈퇴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지난해 5월 핵 합의에서 이탈한 뒤에도 이란은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이란 측에 핵 합의 준수를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관 직원 일부에게 철수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15일 헬기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직원들을 실어날랐다고 보도했다.

한편 독일과 네덜란드는 자국군이 이라크에서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것을 중단했다. 하지만, 독일 정부는 이라크 내 외교인력을 철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은 이란의 위협에 대비해 항모전단과 폭격기를 중동에 배치했다. 이에 이란은 미국이 심리전을 펴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미국과 전쟁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응일 대기자  skssk119@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일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