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국의 제재 받아 들일 수 없어... 최대한 자제 중"
상태바
이란 "미국의 제재 받아 들일 수 없어... 최대한 자제 중"
  • 김응일 대기자
  • 승인 2019.05.17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이 심리전 펼치고있어...'미국과 전쟁할 생각이 없다'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1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면담하기 위해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 도착했다. /AP/VOA.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미국과 이란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이 이란에 부과한 제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16일 일본 도쿄에서 고노 다로 외상과 아베 신조 총리를 각각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또 "미국의 제재 복원에 따른 대응으로 핵 합의 이행을 일부 중단했지만, 핵 합의에서 탈퇴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지난해 5월 핵 합의에서 이탈한 뒤에도 이란은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이란 측에 핵 합의 준수를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관 직원 일부에게 철수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15일 헬기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직원들을 실어날랐다고 보도했다.

한편 독일과 네덜란드는 자국군이 이라크에서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것을 중단했다. 하지만, 독일 정부는 이라크 내 외교인력을 철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은 이란의 위협에 대비해 항모전단과 폭격기를 중동에 배치했다. 이에 이란은 미국이 심리전을 펴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미국과 전쟁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