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美, "자동차 관세 결정 6개월 연기"
지난 3월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 공장에서 생산 차량의 최종 품질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AP/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가량 연장할 계획이라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경제전문 매체인 CNBC 방송은 15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오는 18일 공식적으로 연기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외국산 자동차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지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했다.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이 문제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유럽과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결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유럽과 일본은 물론 미 의회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외국산 자동차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지 말라고 촉구해왔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