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면담
상태바
트럼프 대통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면담
  • 조한이 특파원
  • 승인 2019.05.1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미 남부 루이지애나주 31억 달러 투자... 화학공장 건설 계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면담했다.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집무실에서 신동빈 회장과 면담한 뒤 트위터에 글을 올려 “롯데그룹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한국 기업의 최대 규모 대미 투자이며, 미국민을 위한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미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31억 달러를 투자해 화학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날 면담에는 한국 측에선 조윤제 주미대사가 그리고 미국 측에선 매튜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자리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