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트럼프 대통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면담롯데, 미 남부 루이지애나주 31억 달러 투자... 화학공장 건설 계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면담했다.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집무실에서 신동빈 회장과 면담한 뒤 트위터에 글을 올려 “롯데그룹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한국 기업의 최대 규모 대미 투자이며, 미국민을 위한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미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31억 달러를 투자해 화학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날 면담에는 한국 측에선 조윤제 주미대사가 그리고 미국 측에선 매튜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자리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