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럽
구출된 "한국인 등 인질... 프랑스 도착"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1일 아프리카 무장단체에 억류됐다 프랑스 특수부대에 구출된 인질들을 맞이하고 있다. /로이터/VOA.

[신한일보=성삼영 전문기자]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무장 집단에 억류됐다 구출된 인질들이 11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다.

프랑스 특수부대는 지난 9일 밤에서 10일 새벽, 구출 작전을 벌여, 프랑스인 남성 2명과 미국 여성, 한국 여성 등 4명을 구출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프랑스 특수 대원 2명이 사망했다.

프랑스인 2명과 한국인 여성은 11일 오후, 프랑스 정부 전용기편으로 파리 근교 군 비행장에 도착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 등은 활주로에서 이들을 직접 맞았다.

28일간 인질로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60대 미국 여성은 이날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인질들의 성공적인 구출에 감사한다고 말했으나, 이 여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40대 한국인 여성은 비교적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부는 본인 의사를 확인한 뒤 귀국 일정 등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성삼영 전문기자  sysung300@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삼영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