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류 북한 화물선... "미국령 사모아 도착"
상태바
압류 북한 화물선... "미국령 사모아 도착"
  • 조한이 특파원
  • 승인 2019.05.13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법무부가 9일 공개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의 위성사진. /AP/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미국 정부가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압류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11일(현지시각) 미국령 사모아에 도착했다.

와이즈 어네스트 호는 이날 오전 사모아 수도 파고파고 항구에 예인된 후, 오후 부두에 정박했다. 와이즈 어네스트 호는 지난해 4월, 북한산 석탄을 불법적으로 운송하는데 사용된 혐의로 인도네시아 당국에 억류됐다.

미국 법원은 지난해 7월, 와이즈 어네스트호의 압류를 허가하는 영장을 발급했으며, 이 선박은 현재 미국 정부의 통제 아래 있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 9일,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미국령 사모아섬으로 이동 중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미국령 사모아의 "중요한 전략적 위치"를 고려해 와이즈 어네스트 호의 정박지로 택했다고 말했다.

해안경비대 측은 또 "법무부 주도로 가능한 한 신속하게 조사를 마친 후 선박이 이동할 예정"이라며 선박의 다음 행선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ABC뉴스는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경매를 통해 매각돼 테러 피해자 지원기금으로 쓰이거나, 해군 등의 훈련에 활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3주에 걸쳐 이날 사모아에 도착한 와이즈 어네스트 호는 북한이 보유한 화물선 가운데 가장 큰 것의 하나로 알려졌다.

앞서 선박 업계 관계자는 VOA에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노후 선박이지만 크기가 상당해 고철 값으로만 미화 300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