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축제 축제/행사
부산, 2019 해운대모래축제... 24일부터 27일까지'뮤직, 모래와 만나다'... 해운대해수욕장과 해운대광장 일원에서

[신한일보=임승환 기자] 부산 해운대구에서 '2019 해운대모래축제'가 오는 24∼27일 나흘간 '뮤직, 모래와 만나다'를 주제로 해운대해수욕장과 해운대광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해운대모래축제는 국내 유일의 모래를 소재로 한 친환경 축제로 지난 2월 한국축제콘텐츠협회로부터 5년 연속 대한민국축제 콘텐츠 대상을 받았다.

'2019 해운대모래축제'가 오는 24∼27일 나흘간 '뮤직, 모래와 만나다'를 주제로 해운대해수욕장과 해운대광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해운대구.

이번 축제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벨기에, 캐나다,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8개국 14명의 세계적인 작가가 '음악'을 주제로 20개 작품 중 8개 작품은 양면을 입체적으로 만들었다.

이에 작품마다 관련 음악이 흘러나와 시각과 청각을 자극하며 아마추어 모래조각경연대회도 성대하게 펼쳐진다. 또한 모래아카데미를 통해 조각방법을 배우고 경연과정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우수팀에게는 시상금과 내년도 모래축제에 작가와 함께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준다.

가족단위로 체험 프로그램 '도전! 나도 모래조각가', '작가와의 만남', '스피드 모래조각대회' 등 모래 속 보물찾기, 펀 샌드, 에듀 샌드, 모래놀이터, 샌드보드 등 어린이를 위한 놀이체험도 풍성하다.

해운대광장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프린지 페스티벌, 거리퍼레이드, 플라워카펫 포토존, 아트프리마켓, 서바이벌 물총싸움 등이며 움직이는 조각상 포토존에서는 즉석사진을 무료로 촬영할 수 있다.

아울러 모래축제의 밤은 낮보다 화려하다.

백사장 메인무대에서는 히든싱어 콘서트, EDM클럽파티, 버스킹쇼 등이 펼쳐지고 다채로운 조명이 비춰진 모래조각, 모래언덕이 스크린이 되는 영화도 볼 수 있다.

한편 25일 오후 7시 개막식에는 킹스턴 루디스카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힙합가수 비와이의 미니콘서트와 해상 멀티미디어 불꽃 쇼가 펼쳐진다.

임승환 기자  press3588@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