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트럼프, "북한 미사일 발사... 매우 심각히 주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미국인들의 의료비 지출 관련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관한 입장도 밝혔다. /로이터/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이날 평안북도 구성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한데 대해, 누구도 이를 달가워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매우 심각하게 주시하고 있으며 지켜 보자"고 덧붙였다.

백악관 행사중에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 미사일 발사에 대해 지난 4일 발사 때와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또 북한과 관계는 계속되고 있지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협상을 원하는 것을 알고 있고, 그들은 협상에 대해 말하고 있다면서도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유럽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방문 일정을 단축하고 귀국했다.

모건 오타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이 워싱턴에 있어야 할 필요성이 생기면서 그린란드 방문을 미루게 됐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미국을 방문 중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을 잇따라 만났다.

미국과 일본 고위 당국자들은 북한 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