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정남 살해 혐의 베트남 여성... "다음 달 3일 석방”
북한 김정남 암살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가 1일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상해죄'로 공소가 변경된 후 밝은 표정으로 법원을 떠나고 있다. /AP/VOA.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 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베트남이 여성이 다음달 3일 석방된다고 AFP 통신과 말레이시아 언론 등이 보도했다.

흐엉의 변호사는 말레이시아 교도소 당국으로부터 흐엉이 다음 달 3일 풀려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석방 후 바로 베트남 하노이로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흐엉은 지난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야사와 함께 맹독성 신경작용제인 VX로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이 두 여성은 모두 리얼리티 TV용 몰래 카메라를 찍는 줄 알았고, 독극물인지 몰랐다며 살해 혐의를 부인해 왔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피고인들이 김정남 살해에 사용한 VX의 독성을 인식하고 있었으며, 살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해 왔다. 말레이시아 현행법에 따르면, 살인죄로 유죄가 확정되면 사형이 선고된다.

한편 두 사람에게 VX를 주고 김정남 얼굴에 바르도록 지시한 북한인 용의자 4명은 범행 직후 북한으로 도주했다.

김응일 대기자  skssk119@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일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