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안보
“주한미군 산불 진화 지원...한-미 포괄적 협력 보여줘”
주한미군 소속 UHM-60 블랙호크 헬기가 최근 강원도 산불 진화작업에 투입됐다.

[신한일보=이승민 수습기자] 주한미군사령부는 최근 큰 피해가 발생한 강원도 산불 진화작업을 돕기 위해 군용기 넉 대와 병력 21명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는 8일 ‘트위터’에 주한미군이 보낸 헬기 넉 대가 진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사의를 표했다.

진화에 투입된 장비는 UHM-60 블랙호크 헬기 석 대와 대형 CH-47 치누크 헬기 1대로 모두 제2전투항공여단 소속으로 대당 가격이 3천 8백만 달러에 달하는 치누그 헬기는 무장병력 30여 명 혹은 험비 차량 등을 수송할 수 있는 대규모 헬기다.

또 블랙호크 헬기는 물 2700리터에서 4천 540리터의 물을 한 번에 퍼 올려 산불 지역에 떨어뜨리도록 특별 고안된 ‘밤비 버켓’을 이용해 진화 작업을 도왔다.

이번 진화작업을 도운 헬기 조종사 존타 데니얼스 선임준위는 제2보병사단 홍보팀을 통해 “동맹의 국가 재난 사태를 최선을 다해 도울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승민 수습기자  seungmin@shinhanilbo.co.kr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민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