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나는 대한민국 전과자다’ 저자 이명희, 드디어 재심 열린다
인천지방법원 모습

[신한일보]  대법원에서 2014년 9월 30일 '상고기각결정'을 통해 '횡령'죄로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확정됐던 ‘나는 대한민국 전과자다’저자인 이명희씨에 대해 사건 전반에 대해 재조사가 벌어지고 드디어 1월 28일에 재심청구가 접수되어 3월 13일 인천지방법원 제411호실에서 6년만에 역사적인 재심이 벌어진다.   

2012년 10월 2일 공사현장에 위험하게 설치된 아시바(비계)를 아무나 가져가라는 말을 해서 억울하게 횡령죄로 형이 확정되었는데 이번에 사건이 6년여만에 재심이 벌어지는 것은 사법 역사상에 오래도록 기록될 일이다.

이명희씨는 "'진실은 승리한다'라는 말을 믿으며 지금까지 버텨왔는데 이렇게 재심을 받을수 있어서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재심(再審)이란 확정된 판결에 대해 사실인정에 중대한 오류가 있는 경우에 당사자 및 기타 청구권자의 청구에 의해 그 판결의 당부(當否)를 다시 심리하는 비상수단적인 구제방법으로 최근 친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김신혜씨가 재심 첫 재판을 받기도 했다. 
 

이승일 기자  xtlsia@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