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美 앨라배마주 '토네이도' 강타..."23명 사망"
미국 앨라배마 주 보르가드에 시속 136~165 마일의 토네이도가 강타한 후의 모습. /:SCOTT FILLMER/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미국 남부 앨라배마주 일대를 휩쓴 토네이도로 주택이 파손되고 적어도 23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언론은 3일(현지시간) 시속 136~165 마일의 강한 바람이 앨라배마주 일대를 강타해 어린이를 포함해 적어도 23명이 숨지고 수 십 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이번 토네이도가 달리는 기차를 탈선시킬 수 있는 위력을 지닌 최소 F3 등급에 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앨라배마주와 조지아주 일대를 강타한 토네이도는 적어도 12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