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서울 동작ㆍ송파 구의원들 몸싸움에 입건 및 고소고발
동작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신민희(39·왼쪽) 의원이 재물손괴 혐의로, 자유한국당 최민규(48) 의원이 폭행 혐의로 1일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동작구의회 홈페이지/신한일보 편집국.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요즘 정관계에는 바람 잘 날 없다. 또 서울 동작구의회와 송파구 여야 구의원들이 승용차를 발로 차고 밀어 넘어뜨리는 등 몸 싸움을 벌여져 경찰에 입건되고 송파구는 고소ㆍ고발사건으로 경찰이 수사 중이다.

먼저 서울 동작경찰서는 동작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신민희 의원을 재물 손괴 혐의로, 자유한국당 최민규 의원을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어제(1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신 의원과 최 의원은 전날 자정쯤 동작구청 주차장에서 말다툼하다 신 의원이 최 의원의 승용차를 발로 찼고, 최 의원은 신 의원을 밀쳐 넘어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두 의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두 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면서도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이와 별도로 CCTV 확인 등을 추가 조사해 사건 경위를 수사할 방침이다.

송파구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장환(왼쪽) 의원이 자유한국당 이배철 의원을 특수폭행 혐의로 지난달 21일 송파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송파구의회 홈페이지/신한일보 편집국.

또한 송파구의회 의원들도 의회에서 의사 진행을 두고 몸싸움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송파구의회 김장환 의원은 최근 한국당 소속 이배철 의원을 특수폭행 혐의로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장환 구의원은 고소장에서 "지난달 21일 송파구의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상임위원 1명의 소속을 바꾸는 안건을 두고 몸싸움을 벌이던 중 이배철 의원이 의사봉을 휘들러 자신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배철 의원은 "김장환 의원이 우리 당(자유한국당) 소속 부의장에게 욕설을 하는 등 도를 넘은 행동을 했다"고 주장하며 "의사봉을 휘두른 것은 맞지만 실제 때리지는 않고 시늉만 했을 뿐"이라며 "회의 상황을 담은 동영상을 확보해 조만간 경찰에 제출하고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요즘 국회와 지자체 여야 구의원들의 사건.사고로 인해 지역민들에게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어렵다 어렵다 하는 경기침에 국가안보, 일 자리 대책 등 늪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은 이들에게는 추호도 없는 듯하다.

하물며 경제무능과 무책임에 더해 본분을 잃고 싸움 질만 하고 있는 천박한 모습에 국민들의 분노를 어떻게 감당할 것이며 국민들의 함성이 정녕 들리지 않는다는 말인가.

김응일 대기자  skssk119@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일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