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
한ㆍ미 연합훈련 '19-1 연습' 명칭 변경... 오는 4일부터 실시▣키리졸브(KR) 연습의 명칭을‘19-1 연습'으로 바꿔...
▣19-1 연습 기간 오는 4일부터 12일까지
한미 연합 훈사훈련하는 모습. /AFP.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한미 군 당국은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 연습의 명칭을‘19-1 연습'으로 바꿔 오는 4일부터 실시하기로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1일 알려졌다.

국방부는 미 국방부와의 협의를 거쳐 금명간 19-1 연습을 포함한 올해 상반기 연합훈련 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19-1 연습은 기존 KR 연습과 마찬가지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지 않는 ‘워게임’ 방식의 지휘소훈련(CPX)이다.

지난달 27∼28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지만 19-1 연습을 기존 KR 연습보다 축소된 일정으로 방어 위주로 진행한다는 당초 한미 군 당국의 계획에는 변함에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19-1 연습 기간은 오는 4일부터 12일까지로 주말을 빼면 1주일로 알려졌다. 통상 2주 정도 진행되던 KR 연습보다 축소된 셈이다. 그간 KR 연습은 방어 연습인 1부와 반격 연습인 2부로 나눠 진행됐으나 이번에는 2부 반격 연습이 생략될 예정이다.

대신 1주일 훈련 기간에 ‘Rock-Drill’(작전개념 예행연습)과 같은 개념으로 기존 2부 반격 연습을 ‘점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매년 3~4월 실시됐던 한미 연합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FE) 훈련도 이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대대급 이하 훈련으로 축소해 상시 시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김응일 대기자  skssk119@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일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