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중ㆍ러, 美 위성공격 레이저무기 개발 중"
지난 2016년 중국 우주선 선저우 11호가 고비 사막에 위치한 진콴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됐다 ./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중국과 러시아가 레이저로 미국 위성을 겨냥할 수 있는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은 11일(현지시간)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이 우주 기반 체계에 의존한다는 점을 악용해 전자전 시스템, 지향성 에너지 무기(DEW), 대 위성 미사일 등 위성을 공격할 수 있는 무기를 개발"하고 있으며 두 나라 모두 "위성과 센서를 방해, 교란, 훼손할 수 있는 레이저 무기를 개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네비게이션, 정보 수집, 북한 핵과 중-러시아 군사활동 감시, 미사일 탐지 등을 위해 위성을 폭넓게 활용하고 있다"며 이런 위성들이 중국과 러시아의 위협에 놓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